복지부, 농어촌지역 적합 치매안심센터 방문 모델 만든다
복지부, 농어촌지역 적합 치매안심센터 방문 모델 만든다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8.09.0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특색에 맞는 치매안심센터 방문형 모델 구축 예고

 

보건복지부가 농어촌 지역을 대상으로 치매안심센터 방문형 모델 사례구축 사업을 실시한다. 

이는 교통 및 기타 인프라 열악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지역 치매안심센터의 새로운 운영 방안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6일 복지부에 따르면 치매안심센터의 본격적인 개소에 따라 농어촌 지역에 적합한 방문모델의 대표적 사례를 제시하고자 ‘치매안심센터 방문형 모델 사례 구축사업’을 실시한다.

사업 방식은 치매안심센터가 직접 사업을 수행하고 광역치매센터의 경우 사업기획 및 평가를 진행하는 등 두 기관이 함께 협력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방문 형식으로 사업을 운영하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모델 구축이 이번 사업의 핵심을 이룰 예정이며 충북 진천군과 충북 옥천군에서 우선적으로 실시한다.

진천군의 경우 찾아가는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옥천군은 지역 거점 이동형 쉼터 및 가족카페 운영을 진행한다.

소요예산은 치매안심센터 운영비를 통해 사용되며, 사업에 참가하는 치매안심센터 또는 광역치매센터에는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사업기간은 9월부터 오는 12월까지다. 

다만 해당 사업의 경우 모델 구축 후 기타 농어촌 지역으로 확대까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될 수 있다는 점이 어려움으로 지적됐다. 

의료계 관계자는 “농어촌 지역의 경우 구축돼 있는 인프라가 차이가 있어 관련 사업의 장기적 확산에 상당한 예산이 소요될 수 있다”며 “사업 모델을 구축해도 각 지역의 특성에 맞게 적용시키는 부분도 쉬운 일은 아닐 것”이라며 “치매안심센터에서 가장 급한 부분은 전문 인력 확보가 아닌가 생각 된다. 이런 긍정적인 사업들도 결국 전문 인력이 충분치 않다면 실효성을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진단 및 환자 발굴 등에서 전국 치매안심센터별로 성과 격차를 보이고 있어 격차를 최대한 좁히고 지역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사업모델의 발굴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