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는 모두가 책임지는 것”…치매극복의 날 ‘풍성’
“치매는 모두가 책임지는 것”…치매극복의 날 ‘풍성’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8.09.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안심센터 홍보 및 치매예방법 등 국민 공감대 형성 집중

치매국가책임제 이후 치매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이 높아지면서 치매극복의 날 행사들도 다채롭게 진행되며 국민인식 개선에 힘을 보태고 있다.

치매예방법 교육 및 인식개선 등 치매에 관한 정보 전달부터 공감대 형성까지 다양한 방법을 통해 치매 인식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10일 각 지역 광역치매센터에 따르면 치매극복의 날을 맞이해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극복의 날은 치매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치매극복 공감대 형성을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알츠하이머병협회(ADI)가 지난 1995년도에 9월 21일로 지정했다. 

각 지자체들은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면서 치매안심센터에 대한 홍보에 가장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치매센터는 ‘제11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를 오는 20일 10시 세종대 광개토관 지하 2층 컨벤션홀에서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SMART 건강검진관, SMART 건강정보관, SMART 건강증진관, 뉴테크놀로지체험관 등 4개관을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치매예방을 위한 각종 무료 건강검진과 치매관련 서비스 정보를 받을 수 있으며, 치매 극복을 위한 4차 산업시대의 미래 신기술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로 구성된 시니어 합창단이 경연을 펼치는 ‘치매극복 실버합창대회’, 치매 전문가의 강의와 패널들의 토크로 구성된 ‘치매극복 토크콘서트’, 시니어 공연단의 문화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서울시는 6~20일을 치매극복주간으로 정하고 지난 6일 광화문광장에서 '제11회 치매극복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서는 치매관리에 기여한 민간단체, 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사업 유공자 시상을 진행했고 2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가 치매 선별검진과 치매예방법 소개 등 전문상담을 실시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의 치매관리사업이 치매국가책임제 기반이 된 만큼 전국 치매안심센터가 잘 정착하도록 협조하고 치매관리사업의 방향성을 제시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시광역치매센터 제11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 지난 5일 개최했다. 치매안심센터 홍보부스를 통해 건강 체크와 체험부스 등을 마련했고 뇌 건강토크도 함께 진행했다.

강원도광역치매센터도 오는 13일 부터 '치매극복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눈길을 끄는 것은 치매노인과 그 가족들을 소재로 하는 연극을 통해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에 나서는 것이다. 

강원도광역치매센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도민들에게 치매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치매극복 및 치매 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충주시와 충청북도광역치매센터도 지난 1일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가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진행했으며, 치매상담 및 검사, 치매VR 체험, 인지재활체험 등의 여러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외에도 인천광역시의 치매극복의 날 기념콘서트, 제주도의 치매극복 UCC공모전 등이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치매극복의 날을 통해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도 예상되는 만큼 폭넓은 인식개선 운동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들이 향후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