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유병률 산출법 다양화 시킨 캐나다…국내 시사점은?
치매 유병률 산출법 다양화 시킨 캐나다…국내 시사점은?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9.05.0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적 통계 체계 마련과 행정 데이터와 조사 데이터 공존 강조
<br>

치매국가책임제 등 치매 정책 수립에 활용될 객관적 치매 유병률 산출을 위해서는 다양한 산출 방식을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캐나다의 경우 유병률 산출에 있어 조사를 통한 방식, 행정 데이터 방식, 행정 데이터와 조사 데이터를 모두 활용한 방식을 적용하고 있어 국내에도 시사점을 주고 있다.

최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세진 전문연구원은 ‘캐나다의 치매 유병률 산출 체계와 시사점’을 통해 한국의 치매 유병률 산출방안을 제안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적용을 위한 행정 데이터 활용 측면과 조사 측면, 두 가지의 연계법 모두를 살폈다.

먼저 행정 자료를 활용한 치매 유병률 산출은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이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캐나다는 주치의제 및 약제비 지원 제도로 대상자의 객관적 데이터 관리가 한국에 비해 용이하다.

반면, 한국은 캐나다와 의료제도가 상이해 치매 관련코드 입력 등에 대한 명확한 정의가 아직 부재한 상황이다. 

이에 행정 자료를 활용한 치매 유병률 산출을 위해서는 장기적 관점에서 치매에 대한 전문가 합의를 통한 치매 코드 입력의 매뉴얼 마련, 데이터 연계 방법 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조사를 통한 유병률 산출을 진행할 경우 시설 거주자를 현실적으로 포함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캐나다는 조사 방식에 CSHA (캐나다 건강·노화 조사)가 가장 많이 활용되는데, 캐나다 알츠하이머협회도 CSHA 자료를 활용해 치매 유병률, 치매로 인한 비용 등을 산출한다.

이미 우리나라도 치매 유병률 산출을 위해 4년을 주기로 역학조사는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치매진단 의료기관(의료인)과 장비의 지역별 활용 가능성 등 현실적 어려움으로 확률적 표본 설계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또 현재 조사는 지역사회 기반 조사로 시설 거주 노인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는 시설 대상자가 누락돼 대상자가 과소 표집될 위험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캐나다의 CSHA는 시설 대상자를 포함해 조사하기 때문에 국내도 캐나다의 표집 방법 등을 적용해 시설 거주 대상자도 조사에 포함할 수 있는 방안 논의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행정 데이터와 조사 데이터의 공존 및 연계도 제안했다. 캐나다의 NPHSNC (캐나다 보건국)는 조사를 통한 데이터 수집과 PHAC (캐나다 보건정보원)의 행정 데이터를 연계한 모델링을 활용해 치매 유병률을 산출하고 있다. 

이는 행정 자료와 조사 자료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캐나다는 행정 데이터를 활용한 치매 유병률과 조사를 활용한 치매 유병률 추계를 통해 다양한 치매 유병률을 산출하고 있다.

김 위원은 “치매 돌봄 문제는 사회와 경제에 많은 부담을 양산한다”며 “이 때문에 신뢰성 있는 치매 유병률을 산출해야 정책 수립에 객관적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