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부담 경감로봇 민간지원, 일본은 ‘확대’…한국은 ‘부족’
요양부담 경감로봇 민간지원, 일본은 ‘확대’…한국은 ‘부족’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9.09.1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민간지원 확대 늘리는 반면 한국의 경우 민간지원 부족
치매환자 증가 따른 요양 서비스 제고 등 도입 필요성 증대 

고령화와 치매환자 증가에 따라 요양 서비스의 고도화가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4차 산업을 대표하는 로봇을 활용한 요양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일본의 경우 요양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민간 요양 종사자들의 부담을 경감하는 요양로봇에 대한 지원도 늘려가고 있어 국내에도 시사점을 주고 있다. 

국내의 경우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예방 목적의 로봇지원이 시작됐지만, 아직 초기단계로 사실상 요양병원 등 민간요양시설 등에서 로봇을 활용한 사례는 요원한 상태다. 

17일 서울연구원 세계도시 동향에 따르면 일본 지자체의 경우 민간요양시설 등의 요양부담 경감을 위한 요양로봇에 지속적인 지원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민간요양시설 등의 고도화를 위해서는 도입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관련법 정비와 함께 지원체계 마련이 시급하다는 이야기다. 

최근 열린 국제병원 산업박람회에서 요양병원들이 로봇,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요양 서비스 제공에 높은 관심을 보였지만 국가지원제도 및 체계 등이 없어 도입은 쉽지 않다. 

반면 일본의 경우 이미 요양로봇 촉진사업을 위해 이를 지원하는 지자체가 생겼다. 일본 오사카시는 요양종사자의 육체적 부담을 덜고 업무효율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요양로봇 촉진사업을 시행했다. 

이를 통해 시행초기 7,501만 3천엔(한화 7억 3,600만원)을 들여 84개 관련 사업소에 이승보조 로봇, 모니터링 로봇, 배설지원 로봇의 도입을 지원했다.

이승로봇은 사람과 부드럽게 접하면서 육체노동을 하는 고기능 로봇으로 간병이나 재활훈련을 목표로 활용되는 로봇을 일컫는다. 

일본은 요양로봇 도입촉진사업을 추진하면서 추진 장점과 도입 시 어려움에 대해 면밀한 분석도 진행했다. 한국도 지원체계 도입 시 비슷한 상황을 고려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요양 로봇은 신기술을 활용해 요양종사자의 활동 지속과 육체적 부담을 덜고 업무의 효율화에 이바지를 이끌 수 있지만 요양 사업자는 도입 시 부담이 큰 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시정부는 요양 서비스 사업자의 요양 로봇 도입 비용의 일부를 사업소당 92만 7천 엔(910만 원)까지 지원하고 부담경감과 활용 사례를 알려 보급을 촉진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2018년 6월 기준 84개 사업소에 7,501만 3천엔(7억 3,600만원)이 지원됐고, 방문요양 서비스, 노인 요양복지시설, 치매 공동생활 요양서비스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됐다. 

사업 시행 이후 요양 로봇을 도입한 사업소를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시행한 결과, 긍정적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돼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향후 우리나라의 경우도 요양 종사자들의 부담경감과 요양 서비스의 질 상승을 위한 요양로봇 등의 지원이 고려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