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치매안심센터 93%가 목표 인력 채용 '미달'
전국 치매안심센터 93%가 목표 인력 채용 '미달'
  • 최봉영 기자
  • 승인 2019.09.1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기준 인원 충족한 곳 18곳 불과"

전국 치매안심센터의 93%가 목표한 인력 채용을 제대로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56개 치매안심센터에서 인원을 충족한 곳은 18곳에 불과했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보건복지부는 각 치매안심센터별로 18~35명씩 필요한 기준 인원을 설정하고 있다.

전국 256개의 치매안심센터 중 이 기준을 만족하고 있는 곳은 18개(7%)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238개(93%)는 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었다.

특히 서울, 인천, 부산, 경기를 제외한 대다수 지방 도시들은 미달 센터 비율이 100%에 달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보건복지부가 설정한 치매안심센터의 전체 인력 정원인 6,284명 중 실제로 채용돼 현재 근무하고 있는 인력은 4,197명으로 인력충족 비율이 67% 수준이었다.

인력 충족 비율을 시도별로 구분해봤을 때 부산(78.1%) 서울(78.1%) 세종(76%) 순으로 높았고, 강원(50.8%) 충북 (54.4%) 대전 (54.8%) 순으로 낮았다.

김승희 의원은 "대통령 공약이라는 이유로 세밀한 운영 계획없이 무리하게 추진하다 보니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자체별 인력 부족 상황을 자세히 살핀 뒤 이에 맞는 개선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