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4월 15일 총선…치매 지원 공약 '눈길'
다가오는 4월 15일 총선…치매 지원 공약 '눈길'
  • 조재민 기자
  • 승인 2020.03.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체 분석 치매센터설립 등 지역시설 다수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다양한 치매 특화 공약이 제시되면서 눈길을 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치매국가책임제 지원에 무게가 실렸다면, 이번 선거는 치매 특화시설 설립이 주요 공약으로 제시되고 있다. 

치매가 암보다 무서운 질병이라는 대중의 인식이 높아진 만큼, 고령사회로 진입하는 지역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맞춤 공약이라는 분석이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오는 4월 15일 진행될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각 후보가 보건복지 정책으로 치매 관련 공약을 다수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이강후 미래통합당 원주을 예비후보는 치매 조기진단과 예방·관리·치료를 위한 ‘원주 유전체 분석 치매센터 설립’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치매 조기진단과 예방 서비스를 지역민에게 제공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해 원주를 치매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내비쳤다.

무소속으로 나선 산청·함양·거창·합천 김태호 예비후보는 정부 출연을 통해 '노인종합연구기관 설치'와 '실버 클러스터 조성'을 내세웠다. 이를 통해 치매 예방, 노화 메커니즘연구 등 노인질병 예방에 집중하겠다는 공약이다.  

실버 클러스터의 경우 노인복지 관련 시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연구소, 병원, 요양과 편의복지시설을 합친 노인종합복지단지를 만들겠다는 계산이다. 

더불어민주당 이강래 후보는 경도치매치유 케어팜 등 치유센터 건립를 제안했고, 조한기 충남 서산·태안 후보는 치매노인 안전 확보를 위한 장치 제공 확대를 약속했다.

광주시의 경우 최근 예비후보들에게 총선 공약사업 30개를 선정해 제안했다. 이중 치매 관련 분야는 '치매 코호트 빅데이터 센터 구축'이 채택됐다. 

이외에도 다수 지역 후보들이 치매 예방과 치매안심센터 기능 강화를 필두로 치매안심도시 구현을 공약으로 채택하고, 치매인프라 강화를 약속했다. 

21대 총선까지 20여 일 앞둔 가운데 다양한 후보들이 제시한 공약이 지역 상황에 맞는 현실성 있는 분석으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