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 출범…단장에 묵인희 교수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 출범…단장에 묵인희 교수
  • 최봉영 기자
  • 승인 2020.08.0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년간 총 1,987억 규모 연구 개시

앞으로 9년간 총 2,000억원 규모의 비용이 투입되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이 본격 시작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서울대 묵인희 교수)'을 출범한다고 2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상반기 사업단(장) 공모 과정과 서면 및 구두 평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운영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사업단을 선정했다.

사업단을 이끌어 갈 단장은 서울대학교 묵인희 교수가 맡는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9년간(2020~2028) 총사업비 1,987억원(국비 1,69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 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체계
사업 추진체계

세부 분야별 연구과제는 예비타당성 조사 시 기획한 연구계획을 바탕으로 사업단에서 현재 글로벌 동향 등을 반영해 세부기획안을 마련한 뒤 8~9월 중 국내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선정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번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치매 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 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킴으로써 치매로 인한 국민들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사업단 출범을 축하하며, “사업단이 기초연구가 실용화로 연계되는 가교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치매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함으로써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사회 건설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치매는 증상이 일정 수준 진행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조기 진단·치료기술 확보가 핵심”이라며, 기초원천연구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임상을 지원하는 보건복지부가 공동 운영하는 전주기 사업단을 통해 국민 치매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