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여전히 같은 사람입니다. 치매, 그 사라지는 마음에 관하여
[책소개] 여전히 같은 사람입니다. 치매, 그 사라지는 마음에 관하여
  • 조재민 기자
  • 승인 2021.05.1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같은 사람입니다 치매, 그 사라지는 마음에 관하여

저자: 린 캐스틸 하퍼(저자)/신동숙(엮은이)

출판사: 현대지성  

정가: 15,000원


■ 목차

들어가며-내 삶을 내가 통제할 수 없다는 두려움

1장. 여전히 같은 사람입니다
2장. 치매에 걸릴 바에야 차라리 죽음을?
3장. 현대판 고려장
4장. 치매라는 경험 속으로 들어가다
5장. 어둠은 깊어졌지만 삶도 진해졌다
6장. 실제와 실제가 아닌 것 구분하기
7장. 그녀는 당신을 알아본다
8장. 내가 치매에 걸렸을 때
9장. 떠날 때를 알게 되는 기분

지은이의 말
감사의 글


■ 책 소개

한국인 치매 발병률은 65세 이상 10%(2020년), 85세 이상에서는 40%(2016년)에 달한다(중앙치매센터). 요즘, 주위를 둘러보면 암 환자보다 오히려 치매인을 더 많이 만나는 듯하다. 사회가 노령화될수록 비율은 점점 높아진다. 치매에 걸릴 가능성은 누구에게나 있고, 언제 치매가 올지는 아무도 모른다. 자기가 알던 세계가 모두 허물어지고 사라지려 할 때, 과연 어떤 기분일까? 의사들의 진단이나 사람들의 편견이 아닌, 치매인의 관점으로 보는 세상은 어떤 느낌일까?

이 책은 치매에 대한 두려움과 상실감을 그 근원부터 찬찬히 살펴보면서, 무조건 맞서거나 회피하려 하기보다, 치매인이 살아가는 세상을 이해하고 그들을 존엄한 인간으로 대할 수 있도록 놀라운 관점을 제시한다. 나이가 들어도, 치매를 앓더라도 나는 여전히 나다. 늙어감과 망각은 삶을 살아내는 한 과정일 뿐, 나와 그들은 여전히 같은 사람이다. 치매와 늙어감에 관한 통찰을 제공하는 이 책을 통해, 치매인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는 확실히 달라질 것이다. <출처. YES24>

■ 저자 소개

린 캐스틸 하퍼 (Lynn Casteel Harper )

7년간 뉴저지 요양 시설에서 치매인 담당자로 일하면서, 치매를 앓는 사람의 성격 너머에는 변함없는 본질적 특성이 끝까지 있음을 수없이 확인했다. 치매인의 원래 성격이 달라졌거나 둔해진 것이 아니라, 그들이 인식하는 세계가 바뀐 것이며, 여전히 같은 사람으로 대해야 한다고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외할아버지를 치매로 떠나보내는 동안 치매라는 병이 인간관계를 새롭고 긍정적으로 바꿀 수도 있음을 알았다. 하퍼는 자신도 치매를 앓을 가능성이 있음을 담담히 받아들이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부모에게서 치매를 유발할 위험이 있는 유전자를 한 쌍씩 물려받아 본인도 치매에 걸릴 유전적 확률이 50% 이상이기 때문이다. 치매인을 돌보면서 겪은 경험과 치매에 대한 지식을 토대로 요양 시설과 노인 차별이라는 주제를 탐색하며 치매인에 대한 편견에 맞서고 있다. 웨이크 포레스트 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뉴욕시에 거주하면서 리버사이드 교회에서 노인 담당 목회자로 재직 중이다.

신동숙

고려대 대학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했다. 배우고, 탐구하고, 성장하는 삶이 좋아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사회, 교육, 여성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주요 역서로는 『노인은 없다』, 『앞서가는 아이들은 어떻게 배우는가』, 『인간은 필요 없다』, 『고스트워크』, 『인간은 과소평가 되었다』, 『경제의 특이점이 온다』, 『나를 빛내주는 아침 3분』 등 다수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