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관련 정책 간호사 인력 유입위한 해결 과제는 ‘근무 안정성’

치매국가책임제, 경증치매대상 인지등급신설, 커뮤니티케어 등 간호 인력이 필수적인 치매관련 정책이 잇따라 나오고 있지만 정작 간호사들은 정책 참여를 망설이고 있는 모습이다.

간호협회도 홈페이지를 통해 치매국가책임제 참여를 독려하는 게시물을 게재하는 등 홍보와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분위기는 쉽게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일 간호계에 따르면 간호 인력을 필요로 하는 정책에 정작 간호사들의 참여는 활발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분위기가 계속될 경우 각종 정책이 간호인력 부족으로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도 각계에서 제기되고 있다.

실제 인지지원등급 신설과 커뮤니티케어의 경우 특히 간호사 인력이 필수적이지만 노인장기요양기관 등에 근무하는 간호사 인력은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노인장기요양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사 전체 인원은 지난 2010년 3,370명에서 2013년 2,875명 , 2016년에는 2,719명, 2017년에는 2,675명으로 지속적으로 줄었다.

하지만 간호사 인력의 높은 선호도는 여전하다. 복지부 관계자도 현재 치매안심센터에서 간호인력을 선호하고 있다. 그 이유는 현장에서 업무 수행력이 높은 직무이기 때문이다.

실제 치매안심센터에서는 간호사들이 인지기능검사 담당 간호사, 사례관리 간호사, 쉼터담당(치매카페) 간호사, 조기검진, 조호관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매안심센터가 정규직 채용이 아닌 기간제와 1호봉 등 조건을 내세우고 있어 이를 개선해 고용안정을 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간호계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 등에서 기간제 근로자 신분에 묶여 1년 단위로 채용돼 고용 불안을 겪고 있다”며 “환자 등과 장기적인 관계 형성을 위해서는 고용 안정이 지켜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향후 정부는 간호사 인력의 적극적인 정책참여를 위해 근무 안정성을 강화시킬 수 있는 방안 등 다양한 유인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디멘시아뉴스 조재민 기자(jjm5352@dementi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