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매학회, IC-KDA 2019 국제학술대회 개최
대한치매학회, IC-KDA 2019 국제학술대회 개최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9.05.2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 탐구 주제로 열려

치매학회 주최로 국제학술대회 ‘IC-KDA(International Conference of Korean Dementia Association) 2019'가 오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양일간 더 케이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대회는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 탐구(Exploring the novel concepts of Alzheimer's disease and other dementia)' 주제로 치매학회의 첫 국제학술대회다.

양일간 걸쳐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9개의 세션과 2개의 심포지엄을 통해 총 25개의 연제가 발표되며, 202개의 포스터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는 세계 주요권위자들이 참석해 주요 연구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끈다.

주요 참석 권위자로는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클리포드 잭 주니어 박사(Clifford R. Jack, Jr)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의 윌리엄 자거스트 박사(William Jagust),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존 하디 박사(John Hardy) 등이다.

첫째 날 세션에서는 알츠하이머병 신경영상에 대한 최신정보(Update of Neuroimaging in Alzheimer's Disease), ▲알츠하이머병 신경염증의 지평선을 넘어서(Over the horizon of neuroinflammation of AD), ▲알츠하이머병의 기초과학에서 중개과학까지(Basic to Translational Science for AD)가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국내 알츠하이머병 혈액 생체표지자 개발의 실질적 발전현황(Practical advances in Alzheimer’s disease blood biomarker development in Korea) △신경심리학과: 치매 통합관리의 최신지견(Neuropsychology: Dementia care update) △치매 유전학의 발전(Advances of genetics in dementia)을 발표한다.

의장을 맡은 김승현 이사장은 “바이오마커에 대한 지식이 축적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에 대해 연구자의 아이디어와 학술적 성과를 나누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한 주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