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내년 7월부터 연구 본격 개시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내년 7월부터 연구 본격 개시
  • 최봉영 기자
  • 승인 2019.10.1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과기부, 올해 말까지 운영위원회 구성 추진

내년부터 9년 간 총 예산 2,000억원 가량이 투입되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 개시는 내년 7월이 될 전망이다.

사업을 담당 정부기관인 복지부와 과기부는 연말까지 사업 시행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10일 복지부와 과기부에 따르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진행을 위한 운영 규정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 규정은 복지부·과기부 공동 훈령 형태로 준비하고 있으며, 사업 시행을 위한 절차나 규정 등의 세부 내용을 담게 된다.

이번 사업에 배정된 예산은 9년 간 총 1,987억원이다. 정부와 민간이 부담해야 할 예산은 각각 1,694억원, 293억원이며, 치매 원인규명 451억원, 예측 진단기술 600억원, 치매 예방·치료기술 810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첫해인 2020년 예산은 과기부와 복지부가 각각 29억5,000만원을 부담하게 되며, 총 예산은 59억원이다.

복지부와 과기부는 예산 배정에 앞서 올해 내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며, 치매극복개발사업 단장 모집을 시작으로 기틀을 갖춰 나가게 된다.

단장 선정을 필두로 내년 4월 경에는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단 구성을 마치면 연구과제 설계와 함께 각 분야에 맞는 연구자를 선정하게 되며, 본격적인 연구 개시는 7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계획하면서 최초 목표를 2030년까지 치매발병 평균 5년 지연, 치매 환자증가 속도 50%로 감소, 글로벌 치매 시장 점유율 5% 확대 등으로 설정했다.

하지만 당시 계획됐던 예산은 1조1,000억원 가량으로 실제로 배정된 예산의 5배가 넘는 규모였다. 예산 배정 과정에서 분야별 사업에 대한 예산 축소와 더불어 과제 규모도 대폭 축소돼 당초 세웠던 목표를 유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