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지원 늘리는 지자체…지역 특화사업도 활발 
치매지원 늘리는 지자체…지역 특화사업도 활발 
  • 조재민 기자
  • 승인 2020.09.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치매 관리 예산 확대와 고령화에 따른 치매 서비스 요구 증가 

빠른 고령화로 치매 유병률 상승이 전망되면서 지자체가 지원하는 각종 치매 지원책이 늘고 있다. 

치매국가책임제를 통해 지자체로 향하는 치매지원 예산 확대와 함께, 지역사회 고령화에 따른 치매 관리 요구 상승도 주요 요인이다. 

각 지역 지자체들은 지역 여건에 맞는 서비스를 늘려가고 있으며, 특히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선도적 정책 시행으로 타 지자체의 모범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25일 지자체들에 따르면 치매 복지 서비스 필요성 증대에 따라 다양한 치매 지원책이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서울시는 최근 치매 등 노인성 질환으로 일상 돌봄이 필요한 저소득 노인이 개인 주거공간에서 복지 서비스를 받으며 지낼 수 있는 ‘안심가득 노인지원주택’ 제공을 시작했다. 

서울시는 올해 총 90호를 우선 제공하고, 오는 2022년까지 190호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만 65세 이상 서울시 거주 무주택 세대 구성원이면서, 경증치매나 노인성 질환 진단을 지원 자격으로 한다. 2년 갱신을 통해 최대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입주 시 주거코디(사회복지사)로부터 지역사회 복지서비스 연계, 병원 동행 등 주거 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제공하는 혁신형 공공임대주택 모델로, 고령층의 시설 입소 지연과 욕구 서비스 반영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코로나에 따른 돌봄 사각지대 방지를 위한 사물인테넷(IoT) 비대면 돌봄 서비스 확대, 치매안심상점 확대, 서울형 좋은 돌봄 인증 노인의료복지설-데이케어센터 확대, 이동 건강버스 제공, 공공후견인 확대 등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복잡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나에게 맞춰 검색할 수 있는 서울복지포털도 제공 중이다. 연령, 치매 여부, 개인 여건과 소득 등을 입력 시 서비스 이용에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지자체도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치매 관련 서비스를 늘려가고 있다. 대부분 복지부가 지정한 센터운영 사업을 토대로 제공되지만, 특화 서비스와 봉사 활동도 확대 중이다. 

인천시는 최근 개최된 치매극복의 날 행사에서 치매관리 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화사업으로 시행한 치매주간보호센터 설치 확대와 전국 최초 뇌 건강학교 개관-운영에 따른 것이다. 

광주 동구도 복지부 장관상를 수상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대면 프로그램 중단에 따라 비대면 방식인 '동구형 맞춤 특화 프로그램'으로 적극적 행정을 시도해 좋은 평을 받았다. 

기타 지자체도 지역 기관과 협약을 통해 치매환자 가정 가스안전차단기 무상설치, 안심마을 마스크 전달, 치매안심 학습지 제공, 후견지원 확대 등 치매 서비스 제공을 확대 중이다.  

다양한 지자체들이 지역 여건에 맞는 치매 관리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치매 친화적 사회를 위한 사회적 동참에 긍정적인 신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