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지방선거 출마 후보 확정…고령시대 치매 공약도 ‘구체화’
6.1 지방선거 출마 후보 확정…고령시대 치매 공약도 ‘구체화’
  • 조재민 기자
  • 승인 2022.05.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화에 따른 고령 치매 복지 공약 지속 강화 추세

 

6.1 지방선거가 20일 남짓 다가오면서 각 당의 출마 후보가 상당수 확정된 가운데 고령화에 대비한 치매 공약도 점차 구체화하고 있다.

치매 관련 공약은 고령화에 따른 유권자들의 요구도가 높아지면서 각종 선거에서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복지정책으로 점차 자리 잡는 형국이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고령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한 치매 지원 공약의 제안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각 당의 주요 인사가 출마하며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로 떠오른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도 치매 공약을 전면에 내세웠다. 

김 후보는 ‘시군별 치매안심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 모두를 돌보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는 경기도형 치매 안심마을을 제안했다. 

고령층이 기존에 거주하던 집에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하는 'Aging in Place’ 개념을 도입하고 각 시·군별로 무한돌봄 플러스센터 설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무한돌봄 플러스센터는 작업치료사와 사회복지사 등 필요 인력을 배치해 기존 돌봄센터 기능을 확대한 개념이다.

경남도지사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국민의힘 박완수 후보도 고령층의 표심을 얻기 위한 치매 정책을 배치했다. 

양문석 후보는 도내 공립요양병원의 치매전문병동을 확충해 가정이나 시설에서 돌보기 힘든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돌보겠다는 구상이다. 동시에 도내 전 시군에 어르신센터를 설치해 밀착형 치매 예방 서비스 사업과 경남형 치매 예방 인프라 완성도 함께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국민의힘 박완수 후보는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종류와 제공 시간을 확대하고 지역의 다양한 의료·돌봄 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노인·치매 돌봄 통합시스템 구축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도 치매 관련 공약을 주요복지 정책으로 점찍었다. 치매 관련 주요 공약은 ▲치매 걱정 없는 대전 구현 ▲경로당 운영비 증액 ▲가족안심 시립요양원(치매전담형) 건립 ▲인생 2막 사회연계 노인대학 활성화 등이다. 

허 후보는 공약 발표를 통해 치매환자 가족 지원을 대폭 늘리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치매 가족의 날 지정을 통한 치매가족 건강검진 지원 등이 대표적 사례다.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도 복지-건강 분야의 주요 공약으로 치매안심센터 확충을 확정했다.

치매안심센터 확충을 통해 기존 치매 조기 검진 서비스, 가족 지원 서비스, 예방 서비스는 물론 인식개선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치매 사각지대까지 동시에 방지하겠다는 구상이다.

같은 지역에 출마한 국민의힘 전진선 양평군수 후보는 치매 간병비 지원 확대를 고령 지원 공약으로 확정했다.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힐링종합치유센터와 치매전담병원 건립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고령화로 치매 관리에 대한 지역민의 요구도가 높아짐에 따라 치매전담병원 설립으로 이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다. 

이외에도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는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확충을 제시했으며, 충북도지사 김영환 후보는 중부권 거점 난치병(암·치매) 치료를 위한 연구·임상병원 설립 등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일부 지역에 따라 최종 후보확정이 이뤄지지 않은 곳도 있지만, 예비후보 상당수도 치매 공약을 고령복지 공약으로 제시한 상태다. 

지역별 고령화로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치매 공약이 후보자들의 선택을 받으면서 향후 이뤄질 선거에서도 이 같은 경향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