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등 관련기관 정보연계 이번엔 해결될까?
치매안심센터 등 관련기관 정보연계 이번엔 해결될까?
  • 조재민 기자
  • 승인 2019.02.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효과성 높인다” 평가

복지부가 취약계층 관리 등 보건복지서비스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보건-복지정보 연계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면서 정착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치매관리를 위해 필요했던 기관별 정보연계 등이 부족하다는 일선 현장 근무자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인데 정착 시 치매 관리의 효율성이 크게 증대할 전망이다.

최근 복지부는 올해 1월부터 보건-복지 정보 연계를 통해 관리 대상자의 기본정보를 조회해 수요자 맞춤형 방문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보건소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때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 복지대상자의 정보를 전문 인력이 조회할 수가 없어 주민센터를 통해 간접적으로 정보를 파악하는 등 불편이 있었다.

수요자 입장에서는 보건과 복지 분야 지원이 통합적으로 필요함에도 복지대상자 정보를 조회할 수 없어 실질적인 관리가 어려웠던 것이다.

실제 최근 개최된 치매안심센터 현장방문에서도 관리 치매노인의 발굴을 위해서는 관련 기관 간 타 서비스를 이용하는 대상자 내역 정보의 연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되기도 했다.

이에 복지부는 치매안심센터에서 민감정보 및 고유식별정보 처리가 가능하도록 건강검진 대상자의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개별가구 방문상담으로 각 상황에 따른 보건복지 수요를 파악해 공적서비스나 민간복지자원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복지부는 “이번 보건-복지 정보공유 확대를 통해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서비스의 효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치매에 정통한 의료계 관계자는 치매관리망의 강화를 위해 의료기관과 치매안심센터 등의 정보 공유가 더욱 원활히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의료계 관계자는 “의료기관 등에서 치매진단 및 확진을 받은 환자도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기관 간 정보공유가 이뤄져야 한다”며 “개인정보 등의 철저한 관리를 기본 토대로 기관별 정보 공유가 활발해진다면 치매관리망은 더욱 촘촘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