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치매 세포치료제 기술 이전 협약 체결
분당차병원, 치매 세포치료제 기술 이전 협약 체결
  • 최봉영 기자
  • 승인 2021.10.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바이오메딕스와 공동 개발 추진
분당차병원 김재화 병원장(왼쪽)과 에스바이오메딕스 강세일 대표
분당차병원 김재화 병원장(왼쪽)과 에스바이오메딕스 강세일 대표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병원장 김재화)은 ㈜에스바이오메딕스(대표 강세일)와 치매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전 대상 기술은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와 차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황동연 교수가 공동 개발한 인간 전분화능 줄기세포(pluripotent stem cell)로부터 분화시킨 신경전구세포를 이용해 치매를 치료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분당 차병원 연구중심병원 육성R&D사업 지원을 통해 개발됐다.

황동연 교수는 신경전구세포를 분화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국내 및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김민영 교수팀은 황 교수가 개발한 신경전구세포를 치매 동물모델에서 투여해 치매치료 효능을 확인했다.

김민영 교수는 “이번 연구한 신경전구세포는 파라크라인 효과(주변세포 영향 효과, paracrine effect)를 통해 단시간 안에 치료 효능을 나타내기 시작했다”며 “향후 치매 세포치료제 개발은 물론 기타 다른 퇴행성 뇌질환으로 적응증을 넓혀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명수 에스바이오메딕스 연구소장은 “줄기세포 연구 분야의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분당 차병원과 함께 세계 최초 치매 세포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